[Day]모두에게 집을 : 12.21 홈리스 기억의 날

야릉, 여옥, 지애
2020-12-21

동짓날 팥죽 한 그릇을 들고 있는 홈리스, 일러스트


오늘의 이야기

#1 동짓날 추위와 어둠 속에서

#2 홈리스는 어디로 가야할까요

#3 홈리스에게 집을

#4 올 겨울 방한용품, 함께 준비해요


#1 동짓날 추위와 어둠 속에서 


매년 동짓날을 앞두고 서울역 광장 계단에는 붉은 카펫이 펼쳐져요. 그 위에는 거리나 시설, 쪽방 등지에서 '무연고자'로 사망한 홈리스들의 위패가 놓이죠. 이곳을 기억의 계단이라고 부르는데, 제대로 된 장례도 치르지 못한 이들의 죽음을 애도하기 위해 생전에 함께했던 동료들과 인권 활동가들이 만드는 자리예요.


동짓날에는 '홈리스 추모제'가 열리는데요, 꼭 이날 열리는 이유는 한해 중 낮이 가장 짧고 어둠이 가장 긴 날이 홈리스의 상황과 닮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추모제에서 나누어 먹는 동지 팥죽은 원래 나쁜 귀신을 쫓고 무병장수하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데, 거리의 홈리스들에게는 "겨울을 버티자"라는 위로와 다짐의 한 그릇이 되고 있어요. (올해는 작은 팥떡을 나누었다고 해요)

  

집이 없거나 '집 같지 않은 집'에 사는 홈리스에게 겨울은 그 자체로 혹독한 시간일 텐데요, 더욱이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부터는 방역을 이유로 홈리스가 머물 곳이 더 좁아지고 있던 곳에서마저 쫓겨나는 일들이 반복되고 있어서 큰일입니다.


#2 홈리스는 어디로 가야할까요


집에 머물러야 하는데

지난 4월, UN 주거권특별보고관은 "전염병 상황에서 적정한 주거에 머물지 못하는 것은 잠재적인 사형 선고와 다를 바 없다."며 "적정한 주거, 음식 등은 인간의 존엄성과 생명을 보존하는 데 필수적이기 때문에 비상시에도 결코 중단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어요.


국내에선 거꾸로...

그런데 국내에서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이유로 홈리스의 생존을 위협하는 일이 계속되었어요. '노숙인 생활시설'에서 외출을 금지해 버려서 일터로 출퇴근해야 하는 홈리스들이 퇴소해야 하는 상황이 벌어졌고, 홈리스가 진료받을 수 있었던 공공병원이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지정되면서 입원 중이던 160여 명의 홈리스가 쫓겨나는 사태도 발생했죠.


그럼 홈리스는 어디로 가야 할까요? 

국내의 홈리스 지원 정책을 보면, 우선 공동생활을 해야 하는 시설을 지원하는 데 맞추어져 있어요. 그래서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위기에 더욱 취약하다는 것이 드러나고 있죠. 인권단체들은 "코로나 예방에 주거가 최고의 백신"이라고 할 만큼, 노숙인 시설‧고시원‧쪽방 거주자들에게 적정한 주거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실제로 이런 정책을 펴고 있는 해외 사례를 살펴볼게요.


#3 홈리스에게 집을 


택 제공이 우선이야! 거리 홈리스 감소하는 핀란드

핀란드는하우징 퍼스트Housing First 정책을 통해 홈리스 당사자가 원하기만 하면 조건 없이 독립된 주거 공간을 제공하고 있어요. 홈리스를 줄이려면 집을 제공하는 게 우선이라는 거죠. 이런 정책이 나온 이유는? 홈리스를 임시 거주시설에 수용한 후 재활하기를 기다렸던 과거 정책이 별 효과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그리고 홈리스는 "집 없는 사람"이 아니라 "스스로 거주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는 모든 사람"이기 때문에, 이런 주택을 제공받는 대상도 더 넓다고 합니다. 

 

코로나19를 이겨내려면 모두에게 집을! 영국의 'Everyone in'

영국에서는 정부와 홈리스 인권 단체 등이 협력해 기금을 마련해서 코로나19에 특히 취약한 홈리스에게 집을 제공하고 있어요. 비어있는 호텔, 학교, 기숙사 등을 활용해서 약 15,000명의 홈리스가 머물 공간이 마련되었다고 해요. 예산 조달 문제가 여전히 남아있다고는 하지만, 이전에는 상상하기 어려운 변화라고 평가받고 있어요.


+ 한국에서도 가능할까요? 

홈리스 문제를 개인이 책임져야 할 문제로 바라보는 사람들이 여전히 많아요. 홈리스가 게으르다거나 무책임해 보인다는 편견도 여전해요. 하지만 사람이 일을 하고 사회적 관계를 만들면서 사람답게 살기 위한 필수적 조건 중 하나가 '집'이라는 것에 동의한다면, 홈리스의 경제적 사회적인 회복을 위해서 적정한 주거를 먼저 제공하는 것이 어쩌면 당연해 보여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4 올겨울 방한 용품, 함께 준비해요


어떡하죠? 당장 정책을 바꿀 수는 없고, 올 겨울은 여느 때 만큼이나 추울텐데...


홈리스추모제 공동기획단의 월동프로젝트 모금 소개


그래서 홈리스 추모제 공동기획단에서 거리의 홈리스들이 올 겨울 추위를 잘 넘어갈 수 있도록 돕는 '월동 프로젝트'를 하고 있는데요, 이 모금액으로 방한 용품을 구입하고 긴급한 지원에 사용한다고 해요.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따뜻한 선물을 준비하고 계시다면, 이 모금함에도 참여해 보시면 어떨까요? 모금함 가기 >



마지막으로 여성 홈리스의 이야기를 담은 짧은 영상을 소개해요. 인권재단 사람에서 만든 한 평 달력에도 영감을 주었던 영상인데요, "그건 내 자존심이에요." 라는 말 한마디가 그 어떤 슬로건 보다도 마음에 와 닿았어요.


기획, 글 | 야릉, 여옥, 지애 (인권재단 사람)


#인권의 날  #홈리스  #주거권  #빈곤  

인권 활동 소식을 뉴스레터로 받아보세요

구독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