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코로나19 방역의 걸림돌은 차별과 혐오

야릉, 여옥, 지애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 누가, 언제, 왜 만들었을까요? 


약 30여 년 전까지 '동성애'는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질병 목록에 올라있었습니다. 이는 오랜 시간 동성애자에 대한 낙인이었고, 동성애자를 이성애자로 바꾸겠다는 전환치료의 근거로 활용되었죠. 그러나 1990년 5월 17일, 국제보건기구는 이에 과학적인 근거가 없음을 인정하면서 동성애를 목록에서 지우게 됩니다. 이후 오랜 시간이 걸렸지만 2018년에는 '트랜스젠더'도 정신질환 목록에서 삭제하기로 하면서 한걸음 더 나아갑니다.


프랑스의 인권활동가 루이 조르주 탱의 제안으로 5월 17일은 국제적인 성소수자 인권 기념일이 되었습니다. 이 날마다 1백여 개 나라에서 레즈비언, 게이, 바이섹슈얼, 트랜스젠더, 인터섹스 등 성소수자의 인권 보장을 촉구하고 차별과 낙인으로부터 성소수자 커뮤니티를 지키기 위한 캠페인이 일어납니다. 


한국에서도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을 중심으로 캠페인이 시작된 지 10년 가까이 흘렀고, 이제 많은 시민들이 성소수자가 아니라 성소수자 혐오가 문제임을 인식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에서 언론을 중심으로 한 성소수자 혐오가 다시 확산 중입니다. 방역과 맞물려 성소수자 커뮤니티를 불안에 빠뜨린 이 위기를 어떻게 넘어야 할까요? 성소수자와 지지자 모두에게 필요한 정보와 메시지를 모아봤습니다.👇 



성소수자 혐오는 방역에도 해가 됩니다😠


최악의 언론보도

👉 국민일보를 비롯한 보수 언론들은 코로나19 감염이 확산된 이태원 클럽 등을 게이클럽으로 특정하고 성소수자에 대한 편견을 조장하는 기사를 내보내기 시작했습니다. 이는 확진자들과 접촉한 성소수자들이 아웃팅을 우려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어렵게 만들면서, 방역에 결정적인 걸림돌이 됐습니다.


아웃팅과 개인정보 침해

👉 중앙방역대책본부가 개인을 특정할 수 있는 정보는 공개하지 않도록 가이드라인을 제공했지만 지자체마다 확진자를 특정할 수 있는 동선 공개가 계속됐습니다. 경기도 안양시는 확진자가 사는 아파트명까지 공개했고, 인천시는 엉뚱하게 인천퀴어문화축제 활동가들의 명단을 수소문하기도 했습니다. 

 

비난과 조롱

👉 온라인에서는 확진자들의 직장명과 실명, 얼굴 사진이라는 정보들이 떠돌고 있습니다.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코로나 확산은 성소수자만의 문제가 아니지만 성소수자는 쉽게 비난의 중심에 섭니다. 성소수자들이 아웃팅으로 인해 일상의 관계가 단절되고 직장에서의 차별이나 가정폭력에 노출될 수 있는 상황임을 이해한다면, 우리는 다른 행동을 해야합니다. 언론과 지자체의 성소수자 혐오에 맞서고, 누구든지 안전한 환경에서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돕는 일이 그것입니다.



"용기를 내어 서로를 지키자"

- 위로와 용기를 전하는 말들💕


"확진자에 대한 비난과 조롱은 오히려 우리 커뮤니티에 일말의 도움도 되지 않습니다. 지금 시기에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커뮤니티 일원들이 의지하고 이겨낼 수 있도록 서로에게 곁을 주는 일입니다. 우리는 퀴어하고, 소중하고, 존엄한 사람들입니다."  

-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가 커뮤니티에 전하는 글 중에서


“지금 특정집단에 대한 낙인은 인권의 측면에서 그릇된 것일 뿐 아니라, 방역을 방해하는 핵심적인 요소입니다. (...) 우리 모두는 지금 끝이 보이지 않는 터널을, 불확실성을 품에 안고서 통과하고 있습니다. 이 어두운 시간을 견디고 함께 살아남았으면 좋겠습니다." 
- 김승섭 고려대 보건정책관리학부 교수의 SNS 메시지 중에서


"코로나19의 위기 속에서 성소수자로서 우리의 복잡하고 입체적인 마음들을 돌아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치부를 그저 치부로 남겨두며 부끄러워하거나 비난하지 말고, 그것이 왜 치부일 수밖에 없었는지, 왜 치부로 지목되고 낙인찍혀야 하는지 이야기하는 시도들이 많아지면 좋겠습니다."    
-  코로나19 성소수자 긴급대책본부의 "추신: 커뮤니티 여러분과 나누고 싶은 이야기"중에서



기획·글 | 야릉, 여옥, 지애


#LGBTIA  #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