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재단사람

모바일메뉴바 후원하기
홍보마당 언론보도
  • [서울신문] ‘황금마차’ 타고 찾아온 학생들의 작지만 큰 기부
    • 작성일
    • 2015-07-13
    • 조회수
    • 2513

  • 경희대 학생들이 매 학기 중간·기말고사 때마다 판매하는 야식 수익금 전액을 2년째 기부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릴레이 기부’는 야식을 제공하는 교내 포장마차 이름을 따 ‘황금마차 기부’로 불린다.

    (생략)





    세 번째 기부 대상으로는 인권 활동가들이 선정됐다. 이 총학생회장은 “박래군 소장님의 ‘인권, 그 꿈과 현실’이라는 강연을 들은 적이 있다”며 “사람들의 권리를 위해 힘을 쓰면서도 정작 본인들은 월 100만원 안팎으로 힘들게 생활하는 인권 활동가들을 위해 쓰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기부하게 됐다”고 말했다. 정욜 활동가는 “인권 활동가를 위해 조성된 ‘365기금’에 기부한 43만 4250원이 큰 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전문보기: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50711021031

    365기금 함께하기 : http://hrfund.or.kr/load.asp?subPage=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