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재단사람

모바일메뉴바 후원하기
홍보마당 보도자료
  • 공지) [보도자료] 코로나19 인권단체 지원을 위한 긴급모금, 인권 ON 캠페인 시작
    • 작성일
    • 2020-05-11
    • 조회수
    • 46
  •  

    보도자료

     

    언론사 사회부 담당

    발 신

    재단법인 인권재단사람

    담 당

    정민석 사무처장 (02-363-5855, saram@hrfund.or.kr)

    제 목

    코로나19 인권단체 지원을 위한 긴급모금, 인권 ON 캠페인 시작

    발 송 일

    2020511(), 3

     



    코로나19에 인권단체도 휘청인권단체 돕는 긴급모금 시작된다


    - 사회적 약자소수자 대변해온 인권단체도 코로나19 여파...경제위기에 후원금 감소 등 운영 어려움 예상

    - 정부 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하지만 비영리 지원 대책은 부재

    - 민간 재단에서 운영비 긴급지원 나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가 인권 영역에도 번지고 있다. 후원금이 감소하고 인권교육 의뢰 등도 줄어들어 인권단체들이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것. 대다수 인권단체는 개인 후원금이나 교육비 등으로 운영비를 충당하고 있어 현장에서는 코로나19의 여파가 인권 영역 전반으로 미칠 것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다.

     

    이에 인권단체와 활동가를 지원해온 민간 재단 인권재단 사람이 코로나19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인권단체 지원을 위한 긴급모금을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인권교육 줄줄이 취소, 후원금 모금도 어려운데...비영리 지원 정부 대책은 부재


    정민석 인권재단사람 사무처장은 교육과 집필 활동으로 운영비를 마련했던 인권단체는 당장의 인건비 지급도 쉽지 않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며 개별 단체들의 모금도 쉽지가 않다. 우리 재단에서 지원해온 42개 단체 가운데 20개 단체(47.6%)1,2월 대비 3,4월 후원금이 감소했다. 경제위기가 본격화되면 감소세는 더욱 뚜렷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소상공인 긴급 대출, 중소기업 고용유지 지원금 등의 긴급 지원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비영리 단체는 지원 대상에 해당되지 않는다. 비영리 단체를 위한 지원 대책은 사실상 전무한 상황이다.

     

    지난해 말 발표된 <지속가능한 인권운동을 위한 활동가조사>에 따르면 인권단체 절반 이상은 월 200만 원 이하의 후원금으로 운영되고, 인권활동가의 43.9%가 최저임금 미만의 인건비를 지급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규모가 작은 만큼 후원금이 줄면 타격이 큰 단체들이다.

     

    박래군 인권재단사람 소장은 인권단체들은 사회적 재난 상황에서 정부지원이 미치지 않는 사각지대를 지원하고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의 목소리를 전달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혐오표현 대응이나 개인정보 유출, 인권침해에 맞서는 역할도 인권단체들의 몫.”이라고 전하면서 인권단체들이 운영비 걱정하지 않고 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많은 시민들이 긴급모금에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인권단체 지원을 위한 긴급모금은 511일부터 100일 동안 진행된다


    인권재단사람은 긴급모금을 위한 누리집 (onhumanrights.or.kr) 도 11일부터 운영 중이다. 모금액은 인권단체의 임차료, 인건비, 공과금 세금 등의 운영비로 쓰인다.

     

    인권재단 사람은 인권의 가치가 한국 사회 곳곳에 뿌리내리기를 바라며 인권운동의 성장을 지원하는 비영리 공익재단이다

         후원 문의: 02-363-5855

     

    [첨부] 웹홍보물